LTE iPhone for Korea?

lang: ko

씨넷 CNet은 최신 아이폰이 LTE를 지원할 것라는 루머가 있으며, 애플이 한국 핸드폰 통신사 SKT와 KT의 통신망에 아이폰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그들에게 접근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4G”의 모호한 개념이 아이폰을 한국의 통신망에 제공하는 것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위맥스 WiMAX나 LTE와 같은 4G 기술들은 현재 전 세계에 배치되고 있는 핸드폰 통신망의 최신 기술에 해당한다. 엔가젯 EnGadget은 최근 핸드폰 통신망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핸드폰 기술들에 붙은 많은 “G”들의 – 옮긴이: 1G, 2G, 3G, 4G의 G – 정의를 다룬 훌륭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기본적으로 국제전기통신연합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s Union은 4G가 일정한 대역폭을 의미한다고 정의 내렸고 (모바일 기기는 100Mbps) 현재 이 기준을 충족하는 “4G” 기술은 거의 없다. 여기에 혼란을 더하기 위해, 티 모바일 T-Mobile은 또한 그들의 HSPA+ 네트워크를 4G라고 부른다.

다시 한국의 텔레콤 회사들로 돌아와 보자. 아이폰이 (짐작컨대) LTE를 지원하긴 하겠지만, 씨넷은 아이폰을 각 나라의 핸드폰 주파수와 그들의 전파할당에 맞추는 것의 어려움을 지적한다.

두 통신사 모두 한국에서 아이폰을 판매하는 공인된 애플 파트너들이고, 둘 모두 새로운 아이폰이 그들의 LTE 네트워크를 이용하기를 원한다. 그러나 4G LTE를 지원하는 것은 3G를 지원하는 것보다 더 까다로운데, 이는 전 세계의 다양한 LTE 통신망이 그들만의 독특한 주파수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를 보면, 버라이존 Verizon은 700 메가헤르츠를 사용하는 반면 AT&T는 700MHz와 2.1GHz를 사용한다. SK와 KT 모두 다른 주파수를 사용한다. 그러므로 애플은 다양한 주파수를 지원하기 위해 다른 LTE 모뎀을 탑재해 서로 다른 아이폰들을 만들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된다. 애플이 한국 소비자들에게 판매되는 최신 아이패드에 LTE를 지원하지 않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한국은 전 세계에서 LTE 사용자가 상당히 많은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이다. 코리아 타임즈의 보고에 따르면, 한국은 현재 840만 명의 LTE 사용자를 가지고 있고, 이는 거의 버라이존의 LTE 사용자 수와 비슷한 수이다. 이는 정말 인상적인 사실이고, 한국이 확실히 모바일 기술 최첨단에 서 있기를 선호한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 정말로, 이는 우리가 빠른 속도의 4G 핸드폰 기술에 있어 한국 인구의 대략 20%에 근접하고 있다는 걸 의미하며, 이는 한국 도시들 도처에 깔려 있는 풍부한 와이파이 망들을 셈에 넣지도 않은 것이다.

애플, KT 그리고 SKT는 이 문제들의 세부 사항을 해결해내야 할 것이다. 더 많은 나라들이 그들의 4G 통신망을 더 높은 빈도로 확장해나가고 있으므로, 애플에게 있어 이 문제는 더 높은 빈도로 찾아올 것이다.

Discussion

Have a comment? Feel free to leave a reply using Discourse. Please try to keep comments civil, or they may have to be edited. ~Danny